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김고은 한다는 말에 출연 결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과 김고은이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정해인, 김고은, 그리고 정지우 감독이 참석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레트로 감성 멜로 영화다. 1994년 10월 첫 방송을 시작한 KBS FM 라디오 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을 매개체로 만나 시작된 인연이 우연처럼 어긋나면서 애틋하게 사랑하고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두 남녀의 사연을 좇는다.

이날 정해인은 “시나리오가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이 많았다. 꼭 출연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김고은이 한다는 말에 출연을 결심했다. 김고은과 다시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가 생겨서 함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해인은 tvN 드라마 ‘도깨비’에 김고은의 첫사랑으로 특별출연 한 바 있다.

김고은 또한 “너무나도 당연히 정지우 감독님이 연출하고 정해인이 출연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정했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잔잔한 이야기 안에 큰 힘이 있다고 느꼈다”고 화답했다.

가슴속 오래도록 남을 소중한 기억과 기적과도 같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유열의 음악앨범’은, 다시 한 번 불러 보고픈 소중한 기억들과 내 안의 이름들을 소환하며 관객들의 가슴속 깊은 곳까지 스며들 것이다. 오는 8월 개봉.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