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주전장’ 미키 데자키 감독 “韓 개봉 믿기지 않아..땡큐 아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주전장’ 미키 데자키 감독
뉴스1
‘주전장’ 미키 데자키 감독이 영화 개봉에 감격을 드러냈다.

미키 데자키 감독은 15일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주전장’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아베 신조 총리가 최근 또 이슈를 일으키면서 우리 영화에 더 관심을 보이는 분들이 늘었다고 들었다”며 “땡큐 아베”를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미키 데자키 감독은 “이 작품을 처음 만들 때, 한국에서든 일본에서든 상영할 수 있을거라 생각하지 못했다.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을 때도 놀라웠는데, 지금 믿기지가 않는다”면서 “한국 방문은 부산에 이어 두 번째인데 지금 이 순간이 행복하다”고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주전장’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기사를 쓴 기자가 우익들에게 인신공격을 당하는 것을 보며 일본 민족주의자들이 왜 그토록 위안부 문제를 감추려고 하는지 의문점을 제기한 일본계 미국인 유튜버 미키 데자키의 시선을 따라가는 다큐멘터리 영화다.



일본 극우세력을 카메라에 정면으로 담아내 2019년 4월 일본 개봉 당시 폭발적인 화제를 모았다. 영화에 출연한 우익 논객들이 상영 중지를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미키 데자키 감독에 대한 고소 협박을 하는 등의 반발이 이어졌다.

미키 데자키 감독은 “사실 이 영화가 개봉되고 나서 영화 안에서 수정주의자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영화에 대한 불신을 조장하기 위해 활동했다. 저에게 속았다고 하더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라 주의를 분산시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저를 고소하려고 한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 사람들의 주장은 부조리하고 이치에 맞지 않는 게 많다. 그 사건에는 유리한 입장이라고 생각한다. 법적 문서가 오길 기다리고 있다. 판결은 법정에서 날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여기 나온 사람들이 제가 그들을 오해하게 만들었다, 잘못 대변했다고 할 수 없을 것 같다. 속였다는 것은 저에게 속았다는 느낌이 든다는 것이지 그 사람들이 말을 하도록 제가 속인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면서 “일본에서 해야할 질문은 왜 그렇게까지 이 영화를 보지 않았으면 하는가에 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전장’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 소개됐고, 오는 25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