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감독 칭찬에 눈물 펑펑 “망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뉴스1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이 정지우 감독의 칭찬에 눈물을 쏟았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정해인, 김고은, 그리고 정지우 감독이 참석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레트로 감성 멜로 영화다. 1994년 10월 첫 방송을 시작한 KBS FM 라디오 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을 매개체로 만나 시작된 인연이 우연처럼 어긋나면서 애틋하게 사랑하고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두 남녀의 사연을 좇는다.

이날 정해인은 “시나리오가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이 많았다. 꼭 출연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김고은이 한다는 말에 출연을 결심했다. 김고은과 다시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가 생겨서 함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해인은 tvN 드라마 ‘도깨비’에 김고은의 첫사랑으로 특별출연 한 바 있다.

김고은 또한 “너무나도 당연히 정지우 감독님이 연출하고 정해인이 출연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정했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잔잔한 이야기 안에 큰 힘이 있다고 느꼈다”고 화답했다.

2012년 영화 ‘은교’로 김고은을 발굴했던 정지우 감독은 “‘은교’를 할 때 김고은은 호기심 천국 같은 아이 같은 느낌이었다. 이후에 여러 자리에서 오가다 만났는데 어느덧 고민이 많은 어른이 된 것 같다. 지금은 정말 많이 성장한게 느껴진다. 그래서 김고은이 ‘유열의 음악앨범’과 맞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가지는 고민이 영화에 잘 나왔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고은은 “망했다. 어제부터 안 부으려고 물도 안 먹었다. 오늘 울어서 붓게 생겼다”며 눈물을 쏟았다. 김고은은 “정 감독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했다. 고민을 가장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상대였다. 이번 작품을 함께 하면서도 나의 솔직한 감정과 모습을 보여준 것 같다”고 전했다.

▲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김고은, 정지우 감독
뉴스1


가슴 속 오래도록 남을 소중한 기억과 기적과도 같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