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그것이 알고 싶다’ 김성욱, 본방 사수 독려..진실 밝혀질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듀스 출신 고(故) 김성재의 동생 김성욱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최근 김성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는 8월 3일 방송 예정인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영상을 올렸다. 그는 해당 영상과 함께 ‘본방’, ‘그것이 알고 싶다’, ‘20190803’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고 김성재는 1993년 듀스 1집 앨범 ‘Deux’로 데뷔했다. 이후 ‘나를 돌아봐’, ‘우리는’, ‘여름 안에서’, ‘굴레를 벗어나’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그러나 1995년 향년 24세의 나이로 서울 서대문구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당시 고인의 팔과 가슴 등에는 28개의 주삿바늘 자국이 있었으며, 부검 결과 시신에서 동물마취제인 졸레틸이 검출돼 타살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예고 영상에서는 이와 관련, 전문가들이 “졸레틸이란 약물은 기본적으로 인간에게 써서는 안 되는 약물이다”, “하루에 주사를 28개 맞을 일은 없다”고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본방사수 하겠습니다”, “진실은 반드시 밝혀집니다”, “기도하는 마음으로 지켜보겠습니다” 등 본방 사수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오는 8월 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