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전인화 나이, 54살에 “할머니” 소리 들어..‘발끈 할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5년생인 전인화가 ‘할머니’ 소리를 들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구례 군민이 된 전인화가 손님들을 위해 고구마를 찌기 시작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전인화는 이삿짐을 풀기 전 큰 냄비에 한가득 고구마를 삶기 시작했다. 전인화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난 손님이 온다고 하면 일부러 고구마를 찐다. 고구마를 찌면 배가 불러도 좋은 향기가 나잖냐. 그게 참 좋다”라고 고구마 찌는 이유를 밝혔다.

그는 동네 주민들에게 일일이 고구마를 나눠주며 인사를 나눴다.

한 주민이 아이에게 “유명한 전인화 할머니야”라고 소개하자 전인화는 “할머니라뇨”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혜선 ‘젖꼭지 폭로’에 안재현 “여자 가슴

구혜선(35)-안재현(32) 커플의 이혼을 둘러싼 불화가 폭로전으로 번진 가운데 안재현의 과거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