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진지희, 언제까지 예뻐질 거니? ‘빵꾸똥꾸 찾기 힘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진지희가 미모를 뽐냈다.

진지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일상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진지희는 오렌지 빛 티셔츠를 입고 청순 미모를 뽐내고 있다. 특히 더욱 물오른 미모가 팬들의 눈길을 끈다.

진지희 근황을 접한 네티즌은 “진짜 예쁘다”, “주연급 외모”, “점점 더 예뻐진다”, “언제까지 예뻐질 거니?”, “성숙해졌다”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진지희는 2003년 KBS 2TV 드라마 ‘노란 손수건’으로 데뷔해 드라마 ‘지붕 뚫고 하이킥’, ‘해를 품은 달’,‘백희가 돌아왔다’, 영화 ‘헨젤과 그레텔’, ‘사도’, ‘국가대표2’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진지희는 지난달 7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혜선 ‘젖꼭지 폭로’에 안재현 “여자 가슴

구혜선(35)-안재현(32) 커플의 이혼을 둘러싼 불화가 폭로전으로 번진 가운데 안재현의 과거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