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내의 맛’ 송가인 성대결절, “문제는 발성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의 맛’ 송가인이 성대결절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가수 송가인이 이비인후과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은 “노래를 하는데 목을 쉴 수 없어 성대 결절이 계속되니 힘들다. (치료 방법을) 자세하게 알고 싶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성대 결절은 항상 있었다. 트로트를 하기 전에 판소리를 했다. 판소리를 하는 사람들은 달고 산다. 최근에 더 심해졌다”고 자신의 상태를 설명했다.

송가인의 목을 들여다 본 의사는 “성대를 보면 거의 안 붙는다. 오래된 결절인 건 맞다. 위산이 역류하면서 후두염도 있고 성대 결절도 있다. 성대가 튀어나와서 목소리가 잘 안 나오는 건 아니다. 결절이 문제가 있으면 노래할 때나 말할 때나 똑같이 안 나온다. 어떨 때는 허스키하고 어떨 때는 맑게 나오면 결절이 원인은 아닐 수 있다. 발성법에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혜선 ‘젖꼭지 폭로’에 안재현 “여자 가슴

구혜선(35)-안재현(32) 커플의 이혼을 둘러싼 불화가 폭로전으로 번진 가운데 안재현의 과거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