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문세윤, 3800만원 대출 받은 말발 “‘사’자 직업이라 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서 말을 해’ 문세윤이 남다른 입담 이력을 밝혔다.

13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어서 말을 해’에서는 진정한 ‘말 왕’을 가리기 위해 모인 8인의 출연진 전현무 박나래 문세윤 김정난 정상훈 이홍기 딘딘 유희승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문세윤은 “말발 하나로 3800만원을 대출 받은 경험이 있다”며 자신의 입담 이력을 자랑했다. SBS 코미디 프로그램 ‘웃찾사’ 출연 당시, 차를 한 대 구매하려던 그는 판매원이 “전액 할부는 검사, 변호사, 판사, 의사 등 소위 ‘사’자 직업만 가능하다”는 말에 “나는 웃찾사”라고 답했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결국 문세윤은 센스 있는 입담으로 자동차를 전액 할부로 구매할 수 있었다고. 이를 들은 출연진 모두 문세윤의 말발을 인정했다.

‘어서 말을 해’는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19 검사 거부하던 확진자 여자친구 결국…

코로나19 확진자의 여자친구가 바이러스 검사를 거부하다 결국 협조한 끝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전북도는 113번 확진자 A(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