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서킷을 달구는 레이싱 모델의 아찔한 볼륨 몸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에서 CJ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라운드가 열렸다. 이번 대회는 강원도 국제 모터페스타와 함께 열려 전국에서 1만 여명의 팬들이 몰려 큰 성황을 이루었다.

본격적인 레이스를 펼치기 전에 열리는 그리드워크는 선수와 모델은 물론 팬들이 서킷에서 함께 어우러져 벌이는 축제다. 꼬마 팬부터 어르신 팬들까지 각계각층의 팬들이 좋아하는 선수와 모델과 함께 촬영을 하거나 사인을 받으며 흥겨운 시간을 보내는 자리다.

팀마다 레이서와 모델은 짝을 이뤄 팬들과 호응한다. 무더위에 굵은 땀방울을 흘리지만 미소가 떠나가지 않는다. 그만큼 즐거운 자리이고 함께 호흡을 맞추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바늘과 실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레이서와 모델은 뗄 레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예선전부터 최종 결선까지 함께 긴장을 조이며 경기 결과를 지켜본다.

헌터-퍼플 모터스포트의 안정환은 “모델은 팀에 없어서는 안 되는 보석 같은 존재다. 모델들의 응원으로 큰 힘을 받는다. 항상 감사한 사람들이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같은 팀의 인기 모델 김시후 또한 “레이서들이 차를 안전하고 편하게 탈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 목표다. 레이스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때 가장 행복하다”며 환하게 웃었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