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미우나 고우나♥” 설리, 데뷔 14주년 맞아 첫 손편지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설리 손편지 전문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배우 설리(최진리·25)가 데뷔 14주년을 맞아 팬들에게 손 편지를 썼다.

설리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 편지는 처음인가요? 기억해 주셔서 감사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설리가 펜으로 정성스럽게 꾹꾹 눌러쓴 손 편지를 찍은 것으로, 설리는 “오늘은 저의 데뷔 14주년차다. 언제 데뷔를 했는지도 잊을 정도로 정신 없이 앞만 보고 살고 있었다. 그런데 잊지 않고 기억해주시고 축하해주시는 여러분이 있고 저의 지난 삶과 또 앞으로의 계획도 진심으로 응원해주심에 감사함을 느껴 수많은 생각들을 잠시 내려놓고 지난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설리는 “매순간 누군가의 도움을 받으며 살았고 그들 덕분에 웃었고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면서 “삶은 저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란 생각이 든다. 많은 분들이 제 곁에 함께 있고 소중한 시간들도 모두 같이 만들었다. 저도 여러분께 따뜻함을 전할 수 있는 사람이고 싶다. 모두에게 감사하단 말을 하고 싶고 앞으로도 미우나 고우나 잘 부탁드려요”라고 마음을 전했다.

한편 설리는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으며,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걸그룹 에프엑스로 활동했다.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패션왕’, ‘리얼’ 등에 출연했으며, 현재 JTBC2 ‘악플의 밤’ MC로 활약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