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처음부터 공효진과 하고싶다고 제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래원 공효진
뉴스1


배우 김래원과 공효진이 서로의 연기에 대해 극찬했다.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김한결 감독, 영화사 집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 김한결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래원은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호흡을 맞추게 된 공효진에 대해 “처음부터 공효진과 하고 싶다고 제안을 했었다”면서 “공효진과 같이 하면 같이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의견을 드렸다. 그 정도로 시나리오 봤을 때 공효진이 제일 먼저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에 공효진은 “되게 까칠한 여자인데 왜 내가 생각이 났는지 모르겠다”고 웃은 후 “나도 래원씨의 어둡고 카리스마 넘치는 상남자 모습 말고, 귀여운 모습이 있다. 그런 모습이 그리웠는데 이번에 혹시 다시 그런 연기를 하려나 하는 마음으로 기다렸는데 하게 됐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김래원은 “16년 전에도 공효진씨의 연기는 정말 훌륭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효진 씨의 연기를 보면서 어쩜 저렇게 독창적으로 자연스럽게 연기를 할 수 있는지 정말 놀라웠다”고 칭찬했고, 공효진 역시 “다시 만나서 연기를 해보니 정말 새로웠고 역시나 너무나 멋있었다. 래원씨가 현장에서 수다스럽지 않고 굉장히 묵묵하신 스타일신데, 영화에서는 그와 전혀 다른 재치 넘치는 역할을 보여주셔서 에너지를 잘 응축했다가 쓰는 사람이구나 영리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화답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 남친과 뒤끝 있는 이별 중인 선영,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거침없고 솔직한 현실 로맨스를 그리는 영화다.

김래원이 미련에 허우적대는 까칠한 후회남 재훈 역을, 공효진이 사랑에 환상을 갖지 않는 돌직구 현실파 선영 역을 맡았다. 또 강기영이 재훈의 직장 동료 병철 역으로 분했다.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