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봄, 후배 걸그룹 발언에 분노 “한 수 아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박봄이 분노 연기를 선보였다.

5일 방송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퀸덤’에서는 1차 경연 결과가 공개됐다. 경연에 참가한 팀들이 직접 ‘한 수 위’ 팀과 ‘한 수 아래’ 팀을 골라야 하는 방식이었고 출연진들은 “잔인하다”고 말했다.

투표 결과 박봄은 ‘한 수 아래’ 팀으로 오마이걸을 뽑았다. 놀랍게도 오마이걸로 박봄을 지목했다.

박봄은 분노한 듯한 연기를 보이며 “집에 가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마이걸은 “변명의 시간을 달라. ‘한 수 아래’로 생각한 팀이 없어서 제비뽑기로 뽑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박봄은 “변명은 듣고 싶지 않다”고 응수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