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양예원 저격’ 남자친구 발언, 변호사 “구하라 씨 경우처럼..” [SSEN이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튜버 양예원 씨의 변호를 맡았던 이은의 변호사는 9일 양 씨의 남자친구로 알려진 이동민 씨가 양 씨를 겨냥한 폭로를 예고하는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뜬금 맞은 말로 이루어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 못해 딱하다”고 지적했다.

이 변호사는 9일 페이스북을 통해 “구하라 씨 경우처럼, 세상에서의 유명세 때문에 관계에 약자가 되는 일은 비일비재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변호사는 “멀리 볼 것도 없이 변호사들도 그 직업 타이틀 때문에 물에 빠진 놈 건져놨더니 보따리 내놓으라든가, 언젠 잊혀질까봐 두렵다고 징징거리다가 종래엔 왜 기억하느냐고 악다구니 쓰는 인간군상에 시달린다”면서 “사회적으로 인지도가 있다는 것은, 안타깝게도 개인과 개인의 관계에서는 말 나오는 것 자체가 오명이 되고, 오욕이 되기 때문이다. 안타까움의 극치는 내가 피하려고 노력한다고 ‘네’가 그런 사람이라 생기는 문제를 예방하기가 어렵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동민 씨가 ‘폭로 없는’ 폭로 글을 써 양 씨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이 변호사는 “양예원 씨 남자친구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 씨는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면서 “그의 글에 호기심을 갖는 사람들은 뭐가 있나 보다 솔깃하고 궁금함이 폭발하는 것 같다. 그런데 이쪽에서 보면 차라리 그렇게 소름이니 뭐니 하는 게 뭔 소린지 알지 못하고 알 길이 없다. 그래서 이런 뜬금 맞은 말로 이루어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 못해 딱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양예원 씨가 바라는 건 남자친구가 뭘 아는데 침묵하는 게 아니라 뭘 알면 말 똑바로 전하라는 것”이라며 “추상적인 말, 그럴듯한 말, 하지만 사실이 아니거나 내용이 없는 말, 그런 것들이 낳는 해악을 알면서 가하는 해악의 나쁨은, 모르고 하는 해악에 댈 게 아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상황을 그에 대한 원망으로 해결하려다보면 좋았던 사람만 잃고,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사람만 흠집내게 되는 게 아니다. 내 안에 좋았던 날들도 얼룩지고 내 자신을 흠집 내고, 더 과잉되면 불법행위나 범죄행위로 나아가게 된다”면서 “예쁜 사랑의 날들처럼 성장하는 이별의 날들도 삶엔 훈장이다. 시작하는 연인들에게도, 사랑이 끝나가는 연인들에게도, 실은 연인만이 아니라 친구나 업무, 가족.. 온갖 관계의 시작과 끝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라고 적었다.

앞서 전날 양예원 씨의 남자친구로 유명한 이동민 씨는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양예원 소름이네”라는 글을 남겨 관심을 끌었다. 이 씨는 “그동안 믿고 지켜준 남자친구가 길고 굵직하게 글을 다 올려버려야 하나요?”라며 양 씨와 관련한 폭로를 예고하는 글도 썼다. 이 글은 10만 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고, 8000회 이상 공유되는 등 화제를 모았다. 양 씨와 이 씨는 유튜브 채널 ‘비글커플’을 함께 운영하며 커플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