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세원, 목회자로 활동 “다섯 살 난 딸이 휴대전화로 유튜브 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방송인 서세원의 근황이 전해졌다.

최근 목회자로 활동 하고있는 서세원의 근황이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서세원은 재혼한 아내, 다섯 살 난 딸과 서울 강남의 한 교회에서 열린 간증 집회에 참석했다.

해당 매체는 “간증에 참석한 딸이 나이에 비해 키가 훌쩍 크고 아빠를 많이 닮은 모습이었다”라고도 전했다.

또 “서세원은 설교 중 자신의 휴대전화 알림음이 울리자 폰을 꺼내 확인하더니 ‘다섯 살 난 딸이 내 휴대전화로 유튜브 동영상을 본다. 무슨 설정을 해놨는지 종종 이렇게 알림음이 울린다’며 스스럼없이 아이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서세원은 방송 복귀 질문에 대해서 “전혀 생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세원은 방송인 서정희와 지난 2015년 이혼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19 검사 거부하던 확진자 여자친구 결국…

코로나19 확진자의 여자친구가 바이러스 검사를 거부하다 결국 협조한 끝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전북도는 113번 확진자 A(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