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선을 넘는 녀석들’ 설민석 “최희서, 명성황후 스타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을 넘는 녀석들’ 설민석이 배우 최희서를 명성황후에 비교했다.

14일 재방송된 MBC ‘추석특선 선을 넘는 녀석들 스페셜’에서 최서희, 전현무, 김종민, 설민석이 남산의 아픈 역사를 찾아나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설민석은 “을미사변 이후 큰 충격을 받은 고종이 몸을 피하려고 ‘춘생문 사건’을 시도했으나 실패하고 아관파천을 성공시켰다”고 밝혔다.

최희서는 “아관파천의 성공 뒤에는 고종의 후궁이었던 엄상궁의 지혜가 있었다”고 말했다. 어린 나이에 궁에 들어와 궁녀로 일한 엄상궁은 고종의 아관파천을 설계해 작전을 성공으로 이끈 사람이다.

엄상궁은 일본인들에게 돈을 쥐어주며 고종을 궁 밖으로 빼내기 위한 계획을 세웠고, 이러한 지략을 이용해 가마에 고종을 태워 궁을 빠져나왔다.

또한 “엄상궁이 러시아 공사관에서 영친왕 이은을 임신했다”고 설명했다.

전현무는 “고종의 업적도 많았지만 가려져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선녀들은 “내가 만약 고종이라면?”가정을 했다.

유병재는 “나라면 도망쳤을 것”이라고 전했고, 최희서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다. 가마타고 도망가고 거기에 아이를 낳고 이해가 안 간다”라며 분노했다.

이에 설민석은 “명성황후 맞네. 주관이 확실하고 강인한 여성”이라고 말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