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양소영 “남편 발언에 충격..검사 포기한 것 인정 안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소영 변호사가 남편에 관한 언급으로 화제에 올랐다.

양소영 변호사는 최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저희 남편이 제 마음을 알아주는 줄 알았다. 그런데 최근에 조금 충격적인 일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제가 결혼한 뒤 아이가 생겨서 제가 원래 하고 싶었던 검사를 포기하고 변호사를 개업했다”며 “남편이 공무원이니까 같이 돌아다니며 아이 키우기 힘들 것 같아서 그렇게 했다고 방송에서 말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느 날 남편이 교회에 다녀온 후 ‘당신은 검사를 포기한 게 아니라 변호사를 선택한 거야’라고 말했다”며 “만약 제가 그 때 남편과 상의하고 ‘나 변호사 안 하고 검사 하고 싶어’라고 말했으면 남편이 동의를 해줬을까,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어 “가족도 중요하지만 내 마음 속에 있는 꿈도 있는데... 남편이 내 마음을 알아주고 있는 줄 알았는데 19년 동안 속은 기분”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당신은 그렇게 말할 수 있지만, 내가 ‘포기’라고 말했으면 ‘어? 그래? 그때 당신이 포기한 거였어?’라고만 해줘도 됐을텐데... 끝까지 남편이 ‘당신은 포기가 아니라 선택이다’라고 하니까 서운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양소영 변호사는 ‘동치미’를 비롯, ‘장미의 전쟁’, ‘시니어토크쇼’, ‘여성시대’ 등 여러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