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가희 아들 노아, 장난꾸러기인 줄 알았는데 ‘반전 매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가희의 첫째 아들 노아의 반전 매력이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15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에서는 가희의 아들 노아의 반전 매력이 대방출 된다.

지난 8일 첫 방송 된 ‘개판 5분 전, 똥강아지들’에서는 두 아들 노아(4세), 시온(2세)과 함께 8개월째 발리에서 살고 있는 가희의 일상이 공개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노아는 매일 아침마다 스스로 기저귀를 벗어 던지며 수영을 즐기거나, 거침없이 냉장고 안으로 들어가 등산하듯 올라타는 등 스웨그 넘치는 모습으로 ‘발리의 최연소 자연인’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이번 방송에서는 털털하고 자유롭게 생활하는 ‘발리 자연인’의 모습이 아닌 노아의 180도 다른 반전 모습을 보여준다.

낯가림 심한 이웃집 강아지 ‘다리오’의 불안함을 안정시키고 닫힌 마음을 열기 위해 노아는 자기만의 방식으로 다가갔고, 그 후 모두가 깜짝 놀랄 만한 사건이 발생한다. 모두가 예상치 못한 결과에 출연자들은 “장난꾸러기인 줄 알았던 노아에게 이런 반전 매력이 있을 줄을 몰랐다”며 감탄했다.

특히 이국적인 외모와 파마머리를 휘날리며 범상치 않은 비주얼로 등장한 노아의 모습을 본 MC와 패널들은 흐뭇한 미소를 보였다. 노아의 스타일리시하고 훈훈한 외모에 홀딱 반한 MC 서장훈은 “15년 뒤에 기타 들고 아티스트로 나올 거 같지 않냐”며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한편, SBS플러스 ‘개반 5분 전, 똥강아지들’은 15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