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신수지, 휠체어 볼링 도전 “너무 어려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신수지가 휠체어 볼링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15일 방송된 KBS 1TV ‘즐거운 챔피언’에서는 장애인 볼링에 도전하는 신수지와 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수지와 채연은 장애인 볼링 부문 중 전맹과 휠체어 부문에 도전했다. 휠체어 볼링의 경우, 레인 앞에 휠체어를 세워 놓고 볼링공을 던져야 했다. 신수지는 “프로볼러로 활동할 때 레인 앞에서 원스텝으로 치는 연습을 많이 한다. 하지만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채연은 가이드 라인을 잡고 볼링공을 던지는 전맹 볼링에 도전했다. 채연은 “내가 얼마만큼 앞으로 걸어갔는지 몰라서 무서웠다”고 설명했다.

신수지와 채연은 장애인 볼링 선수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으며 장애인 볼링 선수들의 아픔에 공감했다.

사진=KBS 1TV ‘즐거운 챔피언’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