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꽃파당’ 박지훈, 캐릭터 몰입 위해 향수 사용 “TMI인가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파당’ 박지훈이 ‘고영수’ 캐릭터를 위해 향수, 의상 등에 신경을 썼다고 언급했다.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가람 감독과 배우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 고원희가 자리했다.

박지훈은 ‘꽃파당’에서 조선 최초의 이미지 컨설턴트 ‘고영수’ 역을 맡았다. 박지훈은 연기를 위해 신경 쓴 점에 대해 “현대적인 말투를 쓰려고 노력했다”며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촬영장에 들어갈 때 향수를 직접 뿌리고 현장에 들어가고 있다. TMI(Too Much Information, 너무 과한 정보)이겠지만 그렇게 하고 있다”고 웃으며 답했다.

박지훈은 이어 “드라마에서 예쁜 한복을 많이 입고 나온다. 첫 회에 나오는 의상을 가장 좋아했다. 더운날 촬영을 했는데, 그 옷이 두꺼웠는데도 정말 예뻐서 좋았다. 그래서 한 번 더 입어도 되겠냐고 말씀드렸는데 정중하게 거절당했다”고 덧붙여 ‘고영수’의 의상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