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수지 심경 고백, JYP 떠나고 난 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지가 소속사 이적과 관련해 심경을 고백했다.

배우 수지는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 드라마 ‘배가본드’ 제작발표회에서 ‘배가본드’ 촬영 도중 소속사를 이적한 것과 관련해 심경을 털어놨다.

수지는 ‘배가본드’를 촬영 중이던 지난 4월, 9년간 함께했던 JYP엔터테인먼트와의 인연을 종료하고 배우 전문 기획사 매니지먼트 숲으로 이적한 바 있다. 수지는 당시를 회상하면서 “장기간 촬영하다 보니 그런 상황이 생겼다”면서 “드라마 중간에 소속사가 바뀌면서 약간 혼란스러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소속사를 떠나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것이니 발전하는 모습 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배가본드’와 함께하면서 많은 것들을 배웠다. 연기적인 부분에서도 고민을 많이 했다. 내가 맡은 고해리와 함께 고민하고 성장한 모습들이 드라마에서 잘 보여졌으면 좋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수지가 출연한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이승기 배수지를 비롯해 신성록 문정희 황보라 등이 출연하고 유인식 감독이 연출한다. ‘의사 요한’ 후속으로 편성돼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