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꽃파당 김민재-공승연-서지훈, 엇갈린 운명 ‘궁금증 UP’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의 엇갈린 운명 스틸이 공개됐다.

지난 16일 오후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은 어떻게 흘러갈지 예측이 되지 않아 더욱 궁금해지는 전개로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특히 조선 최고 사내 매파 마훈(김민재 분)과 닷푼이 개똥(공승연 분)의 달갑지 않은 첫 만남은 분당 최고 시청률 6.4%(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까지 상승하며 방송 전부터 호언장담했던 각 캐릭터 간의 관계성에 관심을 증폭시켰다.

날카로운 관찰력을 가진 ‘꽃파당’의 혼담 컨설턴트 마훈. 한번 보기만 해도 상대에 대한 정보를 단숨에 파악하는 눈을 가진 그는 개똥이 돈을 받고 양반가 아씨로 위장하고 있다는 것도 바로 알아챘다. 아씨의 혼담이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하자 개똥이는 마훈을 사기꾼이라 칭했지만, 마훈은 “눈에 보이지도 않는 사랑 타령을 나보고 믿으라는 것이냐”며 냉정할 뿐이었다. 그에게 매파란 “사랑을 찾는 게 아니라 사람을 찾아 주는 일”이었기 때문. 이수가 개똥이와의 혼사를 의뢰한 매파가 마훈이라는 사실을 서로 짐작도 하지 못한 채 불꽃이 튀어올랐던 마훈과 개똥이의 강렬한 만남은 지난 16일 방송에서 분당 최고 시청률 6.4%까지 치솟았다.

이처럼 끈으로 묶어 놓는다고 변하지 않는 마음이 아닌, 눈에 보이는 것만 믿는 마훈. 끈질기게 자신을 찾아오는 대장장이 이수(서지훈 분)의 혼사를 받아주지 않는 이유도 “그깟 사랑 놀음만 가지고 혼사를 하겠다는 알량한 그 마음이 우스워서”였다. 하지만 매몰찬 마훈도 자신이 가진 가장 귀한 걸 내놓으며 간곡히 부탁하는 이수의 혼사를 끝까지 거절할 순 없었다. 꽃매파 고영수(박지훈 분), 도준(변우석 분)의 설득에 못이기는 척 개똥이와 이수의 혼사를 받아주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한번 맺어준 인연은 절대 끊어지지 않는다는 ‘꽃파당’이 나섰으니 순탄하게 흘러갈 것 같다는 예상과 달리 오늘(17일) 2회 본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의 분위기는 심상치 않다. “비만 오면 꼭 재수가 없단 말이요”라는 개똥이의 말이 예언이었던 걸까. 가장 행복해야 할 혼례 당일, 마훈과 개똥이는 감쪽 같이 사라진 이수를 찾아 나선다.

게다가 신부 개똥이는 혼례복 차림 그대로 도성을 헤매고 다녀 사람들의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마훈과 개똥이 애타게 찾고 있는 이수는 곤룡포를 입은 모습으로 혼례청이 아닌 궁에서 혼란스러운 밤을 보내고 있다. 하루 아침에 평범한 대장장이에서 국왕이 되어버린 이수는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듯 비를 바라보며 아련한 표정을 짓고있다.

제작진은 “‘꽃파당’의 탄탄대로 매파 인생을 뒤흔들어놓을 대형 사건이 벌어진다. 말 그대로 ‘사람’을 찾게 된 매파 마훈과 혼례 당일 신랑이 사라지는 상황에 놓인 개똥, 그리고 영문도 모른 채 곤룡포를 입게 된 이수, 엇갈린 운명에 놓인 세 남녀의 사연을 함께 지켜봐달라”라고 귀띔, 본방송에 흥미를 더했다.

한편,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17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JP E&M, 블러썸스토리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