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동백꽃’ 공효진 “강하늘은 미담제조기, 김지석은 첫사랑 같은 느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공효진과 강하늘, 김지석이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신도림 호텔에서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차영훈 PD,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이 참석했다.

이날 공효진은 강하늘, 김지석과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공효진은 “하늘 씨는 워낙 주변에서 열심히 하고 착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기대하고 현장에 임했다. 역시나 들은 소문 만큼 열심히 하고 기운도 넘치고 긍정적인 부분들이 볼수록 흐뭇하다”고 전했다.

이어 “대본을 숙지하고 외우고 이런 부분도 저와 비슷하다”며 “잘 잊어버린다. 사실은 너무 또박또박 다 외우는 상대랑 연기하면 부담스러운데, 그런 호흡이나 패턴이 맞아서 너무 편안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아시다시피 워낙 웃는 얼굴이라 ‘진짜 미담제조기가 맞구나’하는 생각으로 촬영 중이다”고 덧붙였다.

김지석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지석 씨는 또래라 편하다”고 말했다. 또한 “십수년전 드라마인 ‘상두야 학교가자’에서도 만난 적이 있다. 그때 교실 맨끝에 앉은 단역배우였는데, 이번에 십 몇 년 만에 만나서 반가웠다. 과거 신들이 굉장히 많은데, 진짜 첫사랑 같은 감정을 받으며 연기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강하늘은 “처음에 선배라 걱정을 했는데 (극 중 캐릭터인) 용식이로 대해주시고 편하게 해주셨다. 너무 좋은데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석 또한 “하늘 씨는 너무 파이팅이 넘치고 좋다. 공효진 씨는 어머니처럼 저희를 아들처럼 대해주고 연기 외적인 부분도 많이 챙겨줘서 쓰담쓰담을 받는 입장이다”고 말해 훈훈한 부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드라마다. 삼대가 뿌리박고 살며 들어오고 나가는 사람 없는 ‘옹산’이라는 꽉 막힌 동네를 배경으로, ‘까멜리아’라는 가게를 차린 뉴페이스 동백과 지역 토박이 파출소 순경 황용식의 사랑 이야기를 담는다. 공효진이 일찌감치 출연을 결정했고, 뒤이어 강하늘이 전역 후 첫 작품으로 ‘동백꽃 필 무렵’을 선택했다.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