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워바디’ 최희서 “개봉 이틀 후 결혼, 실감 안 나지만 행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최희서가 오는 28일 결혼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선 영화 ‘아워 바디’(Our Body)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한가람 감독과 주연 배우 최희서, 안지혜가 참석했다.

최근 직접 결혼 소식을 알린 최희서는 “영화 ‘아워바디’가 개봉하고 이틀 후에 결혼하기 때문에 결혼 하루 전까지도 무대인사, GV 하고 결혼하는 날만 죄송하게도 자리를 비우게 됐다. 결혼 다음날에도 무대인사, GV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결혼이 실감 나지 않지만 열심히 행복하게 준비해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워바디’는 8년간 고시 공부만 하며 자신의 몸과 마음을 방치하던 주인공 자영(최희서 분)이 우연히 달리는 여자 현주(안지혜 분)를 만나 함께 달리기 시작하면서 세상 밖으로 나오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섬세한 시선으로 바라본 작품이다.

최희서는 “한 여성의 변화 과정을 면밀히 들여다보는 작품이 드물지 않나. 그런 점에서 ‘아워바디’가 용기 있는 시나리오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도 이 작품에 출연하면 용기있는 배우가 될 것 같았다”면서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 언젠가 평범한 여성의 삶에서 변화를 보여줄 수 있는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제가 원하던 영화였다”고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또 “이 작품 덕에 달리면서 제 삶이 바뀌었다”며 “‘아워바디’ 촬영이 끝난 이후에도 계속 운동을 하고 있다. 몸의 정직함이라는 게 어떻게 보면 위로가 되더라. 제 뜻대로 되는 일이 없는데, 몸은 정직한 결과를 주지 않나. 운동에서 위로 얻는 걸 알게 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아워바디’는 세계 5대 영화제 중의 하나인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이미 뜨거운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제43회 홍콩국제영화제 ‘월드시네마-한국 영화 100주년’ 부문에 초청,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비전 부문 후보에 오르는 등 개봉 전부터 국내외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오는 26일 개봉.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