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성연 성형 고백, “코끝은 연골로..” 견적 모르는 성형수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성연 성형 고백이 화제다.

17일 밤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추석 뒤풀이쇼 뽕生뽕死’ 특집으로 꾸며져 쌍둥이 트로트 가수 윙크의 강주희, 강승희와 미스트롯 출신 3인방, 그룹 비너스의 박성연, 두리, 정다경이 출연했다.

박성연은 “회사의 권유로 성형수술을 하기로 했다. 어디를 하는지도 모르고 성형수술을 하게 됐다. 수술을 하래서 수술실 들어가서 자고 일어났더니 붕대가 감겨져 있더라. 제 의도가 아니었기 때문에 견적도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나래는 박성연의 얼굴을 자세히 살펴보며 성형한 곳을 집어냈다. 박나래는 “멀리서 봐도 턱과 코를 하신 것 같다. 콧대는 안 한 것 같다. 메부리코가 살짝 있다”고 진단했다. 박성연은 이를 인정했다.

박성연은 “코 끝은 집었다”는 박나래의 말에 “코 끝은 연골로 했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쌍카도 하셨다”고 말했고 박선영은 “진짜 잘 보신다”면서 엄지를 치켜들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