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화성연쇄살인사건’ 담담형사 반응이..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 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가 밝혀지자 당시 형사들은 축하 인사를 건네며 전화기를 잡고 한참 울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사건 담당 형사였던 김복준 한국범죄학연구소 연구위원은 19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복준 김윤희의 사건의뢰’에 아침편지를 띄우며 “간밤에 거의 뜬눈으로 지새웠다”며 사건 현장 책임자였던 하승균 전 총경(73·사건 당시 수원경찰서 형사계장)과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김 연구위원과 하 전 총경은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 ‘살인의 추억’ 박두만(송강호 분)의 실제 모델이다.

김 연구위원은 “어제 소식을 접하고 하 전 총경님과 통화를 했는데 오늘 청에 들어가시기로 했다며 감격에 겨워 울먹이고 있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전화기를 잡고 한참 울었다고도 했다.

김 연구위원은 “하늘은 있다”며 “비록 공소시효가 지나서 그놈을 처벌할 수는 없어도 반드시 검거해 국민들 앞에 세워야 한다던 우리들의 약속이 실현되는 날이 왔다”고 감격했다.

김 연구위원은 “용의자는 50대로 당시 나이는 20대였으니 거의 맞아 떨어진다”며 “특히 사건 2건 피해자의 속옷 등 유류품에서 검출한 DNA와 대조해 일치했다고 하니 거의 맞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범인 고유의 수법, 이를테면 결박 매듭 등을 근거로 해 대조하면 동일범으로 인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제 포천여중생 살인사건만 해결된다면 형사의 소명은 마무리될 것”이라며 “감격에 벅차오르는 하루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하 전 총경도 여러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감격에 겨운 심경을 밝혔다. 하 전 총경은 “소식을 듣고 ‘하느님 감사합니다’ 했다”며 “그동안 화성 연쇄살인사건 범인을 못 잡아 스스로 패배자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공소시효 만료로 그를 처벌하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사진 = 연합

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