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악동뮤지션, ‘YG 떠나라’ 반응에 “같이 일하시는 분들 좋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악동뮤지션


남매듀오 악동뮤지션이 음원 차트를 뒤흔들고 있다.

악동뮤지션은 정규 3집 ‘항해’의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26일 오전 8시 기준 멜론을 비롯해 벅스, 소리바다, 지니 등 총 7개 실시간 음원차트 1위를 점령했다.

이번 타이틀곡은 국내 최대 음원차트 멜론에서 실시간 점유율 측정 최고치를 뜻하는 ‘지붕킥’을 6회 기록했고, 24시간 내 최고 순위 1위를 달성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음원 공개 당일인 지난 25일 공개 3시간 만에 7개 실시간 음원차트 1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뱃노래’, ‘물 만난 물고기’, ‘FREEDOM’ 등 ‘항해’에 수록된 전곡이 음원차트 상위권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며 음원차트 줄세우기를 달성했다. 특히 멜론에서는 수록곡 모두 21위 안에 이름을 올렸고, 벅스에서는 1위부터 10위까지 순위를 꿰찼다.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헤어진 연인들을 공감케 하는 이별 가사와 노래가 가을의 분위기와 어울리며 공감을 받고 있다.

발매를 앞두고 25일 오후 2시 열린 ‘항해’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이찬혁은 팬들로부터 ‘YG 엔터테인먼트를 나와라’는 요청을 받는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양현석 전 대표를 비롯해 승리, 비아이 등 YG 소속이었던 아티스트들이 성매매, 마약, 도박 등 여러 파문에 휘말렸기 때문.

이찬혁은 “팬분들이 걱정을 하시는 부분은 저희도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같이 일하시는 분들이 굉장히 좋은 분들이다. 매일 같이 밤을 새우면서 행복하게 작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당장은 행복한 시간들로써 좋은 결과를 만들고 그것을 보여드리는데 조금 더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생각을 전했다.

한편 악동뮤지션은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에서 야외 청음회 ‘가을밤의 항해’를 열어 팬들을 만난다. 청음회는 네이버 나우 및 브이라이브에서 온라인 생중계 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