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누구나 겪을 만한 이별 이야기” 한올 ‘왜 너를 모르고’ [SSEN리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올 왜 너를 모르고
사진=한올지다
‘그대는 봄’

‘좋았을텐데’, ‘너에게 닿았으면’

그리고 ‘왜 너를 모르고’.

계절소품집 봄, 여름에 이어 한올의 계절소품집 세 번째, 가을 신곡 ‘왜 너를 모르고’가 지난 29일 발매됐다. ‘왜 너를 모르고’는 이별을 준비한 상대의 마음을 알지 못한 채 이별을 하게 된 사람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너의 마음을 숨기고 / 핑계를 대고 날 떠났을까’, ‘그런줄도 모르는 나는 / 하염없이 너를 기다리고’ 등 가사에는 이별을 맞이한 사람의 쓸쓸한 마음이 담겼다.

30일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진행한 가수 한올은 이번 신곡에 대해 “누구나 한 번쯤 겪을 수 있는 이별의 상황에 대해 덤덤하게 쓴 곡”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신곡의 장르에 대해서는 “포크와 재즈 사이의 발라드”라고 설명하며 “재즈 페스티벌 참가라는 목표에 한걸음 다가간 곡”이라고 말했다.
▲ 한올 왜 너를 모르고
사진=한올지다
계절소품집 네 번째 겨울만을 남겨 둔 한올은 “아쉬움보다는 후련한 마음”이라며 “겨울에는 단일곡이 아닌 더 많은 곡으로 팬들을 찾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계절소품집 겨울 발매 이후에는 연말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