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득표조작 의혹 ‘프로듀스 X 101’, 아이돌 소속사 상대 추가 압수수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듀스 X 101’이 득표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기획사 등을 대상으로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1일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압수대상이나 사유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밝히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프로듀스 X 101’과 관련 지난 7월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무실과 문자투표 데이터 보관업체를 상대로 첫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후 8월12일에도 2차 압수수색을 실시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프로그램 제작 관계자들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경찰은 관계자들을 소환해 관련 진술을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득표수가 조작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3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1~4 모두에 대해 원본 자료를 입수해 분석 중”이라며 “분석이 되면 제작진을 소환해서 조사할 예정이고, 일부는 소환해서 조사했고 추가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Mnet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