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동균, 히트곡 ‘나비야’ 싫어하는 이유는? “낯간지러워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동균이 자신의 히트곡 ‘나비야’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수 하동균과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동균은 매니저와 함께 야외에서 진행되는 한 공연장으로 향했다.

공연장으로 가던 중 매니저는 하동균에게 “오늘은 ‘나비야’ 할 거죠?”라고 물었다. 매니저는 이에 대해 “(‘나비야’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낯간지럽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다른 건 괜찮은데 ‘나비야’ 노랫말이 조금..”이라고 설명했다.

하동균의 ‘나비야’는 헤어진 연인을 나비라고 부르는 노래다. 이를 보던 하동균은 “여자친구한테 누가 ‘나비야’ 라고 하냐”며 쑥스러워했다.

하동균 매니저는 “(하동균이) ‘나비야’를 계속 안 불렀다. 거의 최근, 올해부터 다시 부르기 시작해서 팬들이 좋아한다. ‘나비야’를 부르는 건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정말 많이 밝아졌다”고 말했다.

매니저가 “사람들은 ‘나비야’ 가사를 들었을 때 좋아한다”고 말하면 하동균은 “놀리는 것”이라고 답했고, “‘나비야’에 다른 사람 이름도 넣어서 부르지 않냐”고 묻자 하동균은 “그래서 싫다”고 답하며 웃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