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송 가능?” 박나래VS안영미, 어른 드립 배틀..녹화장 초토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영미가 예측불허 19금 개그로 녹화장을 초토화 시켰다.

8일(화) 방송될 JTBC 예능 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 8회에 안영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퀴즈가 진행될 때마다 농도 짙은 19금 멘트를 선보이며, MC 전현무는 물론 말선수들을 안절부절 못하게 만들었다. 특히 같은 팀 붐은 자체 모자이크 처리를 하며 “지금까지 녹화분은 사진으로 나갈 거다”고 안영미를 진정시켰다.

여기에 박나래까지 가세해 안영미와 19금 어록 배틀을 벌여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안영미의 어른 드립에 박나래조차 “오늘 방송 인터넷으로 나가나요?”라며 당황했다.

또 이날 안영미는 애장품으로 한 번 더 녹화장을 발칵 뒤집어 지게 했다. 그녀의 애장품 최초 목격자 이진혁은 “선물을 보는 순간 3초간 정적이 흘렀어요”라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반면 박나래는 “이건 압수예요”라며 그녀의 애장품에 욕심을 내는가 하면, “넌 아래위도 없니?”라며 김정난까지 애장품 쟁탈전에 합세해 물건의 정체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녹화장을 뜨겁게 달아오르게 만든 19금 개그의 최강자 안영미의 활약상은 오는 화요일에 방송될 JTBC ‘어서 말을 해’ 8회에서 공개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