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회사 권유로 견적도 모르고 전신성형한 여가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박성연이 성형수술을 고백했다.

박성연은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회사 권유로 성형수술을 하게 됐다”며 “어디를 하는지도 모르고 성형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수술실 들어간 후 자고 일어났더니 얼굴에 붕대가 감겨 있더라. 내 의도가 아니었기 때문에 견적도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박성연의 얼굴을 자세히 살펴보며 “멀리서 봐도 턱과 코를 한 것 같다. 콧대는 안 한 것 같다. 매부리코가 살짝 있다. 쌍꺼풀 수술은 했는데 트임은 안 했다. 치아 교정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성연은 “정확하다. 진짜 잘 보신다”며 인정했다.

이어 박성연은 스폰서 제의를 받았던 경험도 공개했다. 박성연은 “예전에 알았던 제작자가 OST를 준다며 연락이 왔다. 그런데 일 얘기는 안 하고 계속 이상한 얘기를 하시더라. 이후 그 제작자가 집에 데려다주는 길에 ‘성연아, 너 보험 하나 들래? 친구도 됐다가 언니도 됐다가’라고 제안을 하더라”고 밝혔다.

한편 박성연은 TV조선 ‘미스트롯’에 함께 출연했던 정다경, 두리와 함께 ‘비너스’라는 그룹을 만들어 활동하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