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송가인, 3000만 원 행사비 논란 ‘관계자 말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로트 가수 송가인의 행사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7일 한 매체는 최근 한 지역이 지역 축제서 송가인을 초청해 2,000~2,500만 원가량의 행사비를 지급했다고 전했다.

지역 축제 관계자들은 “○○지역에서는 이제 송가인은 안 부른다. 너무 비싸다. 얼마 전에 이 지역 행사에서 2000만~2500만 원 결제했다더라. 결제야 행사 두어달 전에 하니까, 지금 호가와는 다르다. 송가인 대신 정미애를 부른다. 송가인처럼 비싸지 않다. 정미애는 이 지역에서 일주일에 2~3개씩 행사를 한다고 하더라. 송가인이 2500만 원을 부를 때, 홍자도 행사비를 따라 올려서 1400만 원을 부르더라. 이제 홍자도 못 부르겠다. 또 다른 지역 축제 관계자는 ‘송가인 등의 금액을 알고는 부르면 마이너스라고, ’미스트롯‘으로 인기 얻은 가수들 쓰면 지역 축제 망한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한 트로트 가수 매니저는 “최근 송가인이 어느 지역에서 3500만 원까지 불렀다고 하더라. 그 때 3000만 원을 받았다고 하는데, 그게 문제가 돼 지금은 ‘쉬쉬’하는 분위기다”라고 전했다.

한편, 송가인은 올 초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1위, 진으로 뽑히며 ‘국민가수’로 발돋움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