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혜경, 방송서 이혼설 해명까지 ‘불타는 청춘 시청률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혜경이 합류한 SBS TV 예능물 ‘불타는 청춘’이 시청률 1위를 찍었다.

9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불타는 청춘’ 224회는 전국 기준 1부 5%, 2부 7.1%, 3부 7.3%를 기록했다. 223회(1부 4.2%·2부 4.6%)보다 소폭 오른 수치이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다.

이날 안혜경은 기상캐스터로 6년간 활동하다가 연기자로 변신했다고 밝혔다. 현재 극단 ‘웃어’의 연극배우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안혜경은 “연관 검색어에 안혜경 이혼이 있더라”면서도 실제로 결·이혼 경력이 없다며 웃었다.

강원도 평창 출신인 안혜경은 “고등학교 때부터 자취만 20여년 째”라며 “엄마가 뇌경색에 걸려 편마비가 와 밥을 안 한지 오래됐다. 엄마 밥을 못 먹은지 10년 째라서 항상 집밥이 그리웠다”고 털어놓았다.

‘불타는 청춘’은 3주 동안 오후 10시에 특별편성됐다. 기존 방송시간인 오후 11시20분에서 1시간20분 가량 앞당겨 전파를 탔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KBS 2TV 수목극 ‘조선코로-녹두전’은 7회 5.8%, 8회 6.7%로 집계됐다. MBC TV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335회는 1부 2.6%, 2부 3.4%로 나타났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