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베컴 한글이름, “스토리가 좋았다” 무슨 뜻?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컴 한글이름이 정해졌다.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한국 초청행사에서 한글 이름을 선물 받고 활짝 웃었다.

베컴은 9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스포츠브랜드 아디다스 ‘울트라부스트 한글 한정판’ 출시 행사를 위해 방한했다. 행사가 열린 1층 로비는 베컴을 보기 위해 몰려든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날 한글날을 맞이해 마련한 이색 부대행사가 있었다. 팬들이 직접 베컴의 한글 이름을 지어주는 이벤트였다. 최종 후보 5개는 ‘백가람’, ‘백건’, ‘데이비드 조승백’, ‘백겸’, ‘백한’으로 추려졌다.

“순 우리말로 강을 뜻하는 ‘가람’처럼 베컴 역시 축구사에 강물처럼 영원히 흘렀으면 한다”는 백가람 작명 이유에 대해 베컴은 “강과 관련된 스토리가 좋았다”며 이를 최종적으로 선택했다.

사진 = 연합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