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가 까불이? “CCTV 위치 알고 있는 사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의 정체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흥식이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썸을 타기 시작한 용식(강하늘 분)과 동백(공효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새벽부터 함께 장을 보고, 까멜리아로 들어온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드라마 말미에 까불이가 다시 등장했다.

까불이는 까멜리아 벽에 ‘까불지 말라고 했지. 그때부터 지금까지 내가 너를 매일 보고 있어’라고 빨간 글씨로 남겼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전날 달았던 CCTV에 색칠이 돼 있고, 범인이 CCTV의 위치까지 정확히 알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 됐다.

이에 CCTV를 달았던 흥식이(이규선 분)나 흥식이 아버지가 까불이 일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