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민티, 설리 사망 모욕 망언 ‘결국 삭제’ [SSEN이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티가 설리 사망을 모욕하는 망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가수 민티는 설리 사망이 알려진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녹음 받아서 보컬튠하던 가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 남겨진 사람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네티즌이 거세게 비난하자 결국 민티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후 민티는 “음원 작업을 걱정하는 게 아닌 지인의 죽음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참담한 심정을 적은 글이다. 경솔함을 보여 죄송스럽다. 더욱 헤아리며 글을 게시하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녹음 받아 보컬튠하던 가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은 ‘하드에 목소리가 들어있고 살아 숨 쉬던 지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이란 뜻”이라며 “‘남겨진 사람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는 ‘그 슬픔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이겨내야 하는지’라는 뜻으로 글을 작성했다”고 덧붙였다.

민티가 논란을 일으키고 반성하는 태도를 반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Mnet ‘고등래퍼2’ 지원자였던 민티는 최근 자신이 28세이며 나이를 속이고 등장했음을 인정, 그룹 소녀주의보 전 소속사 알파카프로덕션 대표 소리나임을 밝혔다. 또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고등래퍼2’ 지원 영상 때문에 생긴 로리타 논란에 대해선 “창피하다. 절대 노린 것이 아니다. 처음에 개그 영상으로 업로드를 한 것이다. 1년쯤 그 영상을 다시 봤는데 확실히 기괴하고 야하더라. 다른 사람들이 잘못됐다고 했을 때 그 길을 가면 안 되는 것이더라. 후회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설리는 14일 오후 3시 21분경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장례와 빈소는 유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설리(본명 최진리)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