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82년생 김지영’ 공유, 한결같은 ‘♥정유미’ 팬심 [SSEN이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공유가 동료 정유미에 대한 한결같은 애정을 드러냈다.

공유는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개봉을 앞두고 16일 오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관객으로서 배우 정유미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공유는 정유미와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82년생 김지영’으로 세 번째 호흡을 맞췄다. 그는 “전작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봐서 배우로 어떤 사람인지 잘 안다”면서 “정유미가 일터에서 상대역에 얼마나 배려를 하는지, 영감을 주는지 확인했기에 믿음이 깊었다. 그런데도 우리는 늘 새로운 도전을 하고 캐릭터를 만난다. 영화를 보고 정유미에게 고마운 마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공유는 “감독님도 그렇다. 왠지 감독님을 향한 믿음이 들었고, 처음 봤지만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막연하게 받았다. 영화를 보고 감독님과 정유미한테 고마웠고, 보답을 받은 느낌이 들었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 정유미 공유
뉴스1


공유는 과거 인터뷰에서 정유미에 대한 팬심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나는 정유미라는 배우가 좋다. 같이 작품을 하는 것과 상관없이 그 배우가 갖고 있는 독보적인 무언가가 부럽다. 그래서 좋아하는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배우랑 한 영화에 함께 출연한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다.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만의 스타다. 내심 나만 알고 싶었는데 내 것을 뺏기는 느낌이었다”라며 정유미에 대한 남다른 사심을 고백한 바 있다.

이에 여러 차례 두 사람은 열애설과 결혼설까지 불거지기도 했다. 두 사람의 소속사 매니지먼트숲 측은 “두 사람이 친한 것은 맞지만 결혼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유는 지영을 지켜보는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10월 23일 개봉.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