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마리텔V2’ 펭수, 뽀로로와 라이벌? ‘인성 논란에..’ [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른들의 뽀통령’ 펭수가 마리텔에 출연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는 펭수가 등장해 ‘초통령 BJ’ 도티와 생방송을 진행했다.

펭수는 교육 방송 EBS에서 지난 4월 초등학생들을 위해서 만든 ‘자이언트 펭TV’ 속 캐릭터다. 남극에서 온 210cm 자이언트 펭귄, 스타 크리에이터가 꿈인 펭수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그린 프로그램이다.

펭수는 ‘마리텔V2’ 녹화장에 등장하자마자 신기한 듯 이곳저곳을 둘러봤고, 제작진은 “여긴 조류 출입 금지”라며 강제 퇴장시켰다. 이에 펭수는 “지금 펭귄 무시하냐? 이거 되게 당황스럽다. 초대 받고 왔는데 구경 좀 하면 안 되냐? 이 아저씨 이상하네. 나 구경 좀 하자, 밀지마라”며 발끈했다.

펭수는 제작진의 손에 이끌려 도티의 방에 입성, 본격적인 생방송을 시작했다. 채팅창에는 펭수를 격하게 반기는 댓글이 쏟아졌고, “펭수 지상파 진출♥♥♥”이라는 반응도 눈에 띄었다. 이에 도티는 “EBS도 지상파인데”라고 했고, 펭수는 “지금 EBS 무시하는 거냐?”라고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도티는 ‘뽀로로를 동경해 한국에 온 남극 펭귄’ 펭수의 프로필을 꺼냈고, “크리에이터이자 EBS 연습생이다. 나이는 10살이며, 현재 사는 곳은 EBS 소품실 한 구석이다. 유명한 펭귄이 되기 위해서 남극에서 헤엄쳐 왔다. 현재 유튜브 구독자수는 21만 명”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펭수는 “(구독자수를) 전혀 일절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잘 나가는 유튜버’ 도티는 “난 구독자가 250만이다. 따지고 보면 내가 (1도티는)10펭수 정도 된다”고 자랑했고, 펭수는 “와 부럽다”며 책상을 강하게 내리치며 분노했다.

펭수는 자신과 관련해 잘못 알려진 부분에 대해서도 수정했다. 펭수는 ‘펭귄+백수’가 아닌 “남극 ‘펭’에 빼어날 ‘수’다. 내 스스로 이름을 지었다”고 말했다.

방송 중간 “헤드폰 브랜드가 뭐냐?”라는 질문에 펭수는 “김명중”이라며 현 EBS 사장의 이름을 언급했다. 펭수는 “사장님은 친구다. 사장님이 편해야 일도 잘 된다”고 설명했다.

곧바로 채팅창에는 ‘EBS 사장 김명중 vs MBC 사장 최승호’라는 질문이 나왔고, 펭수는 “최승호가 누구냐? MBC 사장님이냐?”라며 “난 직접 뵌 적은 없다. 최승호 사장님 밥 한 끼 하자 독대로. 참치 집도 좋고, 국밥집도 좋다”고 했다.

도티가 “뽀로로가 라이벌이냐?”고 묻자, 펭수는 “라이벌 아니다. 리스펙하고 존중하는 펭귄이다”고 답했다. “뽀로로 인형을 던져버리고 인성 논란이 있었다”는 질문에는 “실수”라고 해명했다.

앞서 매니저를 걷어차거나, 성질을 부린 컷팅식 장면으로 인해 ‘펭성논란’이 일었던 펭수는 훈장님에게 ‘K-예의범절’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훈장님은 펭수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펭수는 공수와 큰절 등을 직접 해보면서 ‘펭성논란’을 반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EBS의 소통형 캐릭터인 펭수는 엉뚱하고 어설픈 행동으로 실수할 때도 있지만, 꿈을 향해 끊임없이 배우고 도전하는 모습으로 초등학생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