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생충’ 북미 흥행기록 ‘설국열차’ 넘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누적 매출 66억원… 외국어 영화 최고 기록


▲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봉 감독 전작 ‘설국열차’의 북미 흥행 기록을 넘었다.

영화 배급사인 CJ ENM은 “‘기생충’이 현지시간 1일 기준 누적 박스오피스 매출 565만 9526달러(약 66억 466만원)를 돌파해 2013년 ‘설국열차’의 매출 456만 3650달러(약 53억 2349만원)를 넘어섰다”고 4일 밝혔다.

초반 흥행기록(오프닝 스코어)과 전체 상영관 숫자도 새 기록을 세우고 있다. ‘기생충’은 지난달 11일 북미 지역 3개 상영관에서 개봉해 오프닝 스코어 38만 4216달러(약 4억 4818만원)를 기록했다. 극장당 수익은 12만 8072달러(약 1억 4901만원)로, 북미에서 개봉한 역대 외국어 영화 최고 기록이다. 미국 영화 포함 전체 영화로는 2016년 개봉한 ‘라라랜드’ 이후 두 번째다. 개봉 이후 상영관도 급속히 늘었다. 1일 기준 상영관은 463개관에 이른다. 앞서 ‘설국열차’는 8개 상영관에서 개봉해 오프닝 스코어 17만 1187달러(약 1억 9968만원), 상영관은 356관까지 넓혔다.

북미 현지 언론과 평단의 평가 역시 좋은 편이어서 순항을 예고한다. 영화 평점을 집계하는 로튼토마토에서 99%로 최상의 점수를 유지하고 있으며 주요 언론 리뷰를 숫자로 환산해 보여 주는 메타크리틱 평점도 95%나 된다.

지금까지 ‘기생충’의 한국 포함 박스 오피스 매출은 1억 1000만 달러(약 1276억 3300만원)에 이른다. CJ ENM 측은 “북미 흥행이 상승세인 데다가 내년 20여개 국가에서도 개봉할 예정이어서 수익으로도 최고 성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11-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랑은 숨지고 하객들은 병원행 ‘비극의 결혼식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 발생하고 있는 인도에서 결혼식 후 신랑이 숨지고 하객과 주민 다수가 확진 판정을 받는 일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