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자이언티, ‘5월의 밤’ 발매 “전형적이고 뻔한 내 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트 이터’ 자이언티가 ‘5월의 밤’으로 컴백한다.

자이언티는 6일 새 디지털 싱글 ‘5월의 밤’에 앞서 합정동 한 카페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갖고 지난해 10월 발표한 EP앨범 ‘ZZZ’ 이후 약 1년 만의 활동을 시작했다.

자이언티는 “제목에 5월이 들어가는데 회사 분들이 내년 5월까지 기다리자고 말씀 안 하시고 낼 수 있게 도와주셨다. ‘10월의 밤’ ‘11월의 밤’ ‘가을의 밤’ 등 많은 제목 후보가 있었지만 진정성을 위해 제목을 바꾸진 않았다”고 노래를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1년 공백기에 대해 자이언티는 “노래를 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확실한 테마나 이야기가 없다면 내지 말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런데 심심하더라. 그래도 내 목소리를 기다려주시는 분들이 노래 언제 나오냐고 할 때마다,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구나 싶어 성실해지자고 고쳐먹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1년 이상 음악 활동을 하지 않다가 오랜만에 나온 거라 사실 고민이 많이 됐다. 좋은 음악 들려드리고 싶고, 그동안 유행도 많이 바뀌어서 새로운 시도를 해볼까 욕심도 냈다. 그런데 기존의 내 스타일인 ‘5월의 밤’을 내기로 한 이유는 가진 노래를 2020년이 오기 전에 털어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5월의 밤’은 자이언티가 작사·작곡한 노래로 김이나, 서원진, 박준우 등의 뮤지션이 가세했다. 그는 “전형적이고 뻔한 내 노래다. 그렇지만 내용은 내 진심이다. 그게 어떻게 들릴지는 모르겠다. 새로운 장르의 노래들이 쌓여있지만 지금 내가 말하고 싶은 걸 연말에 표현하고 싶어서 낸다”면서 “작업과정은 새로웠다. 김이나 작사가님과 내 노래에 처음으로 협업했다”고 전했다.

자이언티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이미지가 있듯, 숨 쉬듯 훅 뱉으면 나오는 노래 스타일이 있다. ‘5월의 밤’은 그 이미지, 그 스타일을 따른 노래다. 올 연말엔 이런 장르로 해보고, 다음 작업부터는 새로운 챕터로 넘어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자이언티의 새 싱글 ‘5월의 밤’은 오는 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