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연애의 맛3’ 윤정수 소개팅 본 김숙 반응 “소름끼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애의 맛3’ 윤정수의 소개팅을 지켜본 전처(?) 김숙의 반응이 눈길을 끈다.

7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3’에서는 윤정수가 소개팅 상대인 김현진 씨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정수는 평소와 다르게 정장을 말끔히 차려입어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약속 장소에 먼저 도착한 윤정수는 다소 긴장한 모습이었다.

이어 김현진 씨가 등장하자 윤정수는 웃음을 숨기지 못했다. 또 마주 보고 앉자 윤정수는 어색한 표정으로 김현진 씨에게 “아무래도 긴장을 많이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본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본인이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연진 붐은 MC 김숙에게 “보시기에 윤정수 씨가 어떤 것 같냐”고 물었다. 김숙과 윤정수는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상 부부로 호흡을 맞춘 바 있기 때문.

김숙은 “소름 끼치게 진짜인 것 같다”면서 긴장한 탓에 몸을 왔다 갔다 하는 윤정수를 보더니 “장난칠 때 저렇게 몸을 흔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MC 박나래 역시 긴장한 모습의 윤정수를 보고 “저런 모습 정말 처음 본다”고 말했고 김숙 역시 “장난기를 정말 다 뺀 것 같다. 정말 마음에 들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윤정수는 김현진 씨에게 “꿈꾸는 가정이 있으시냐. 복작거리는 게 좋냐, 조촐한 게 좋냐”고 물었다. 화면을 보던 김숙은 “첫 만남에 가정을 꾸리는 이야기를 왜 하냐”라며 “상당히 부담스러운 질문이다”라고 답답해했다.

윤정수는 김현진 씨로부터 “한강에서 맥주 마시자”는 깜짝 애프터를 듣곤 떨리는 마음으로 김현진과 한강으로 향했다.

그러나 교통 체증으로 인해 시간이 지체돼 다음 스케줄인 라디오 생방송까지 단 30분만 남게 되면서 불길함이 엄습했다.

급해진 윤정수는 김현진 씨를 단골 마사지 숍에 데려다준 뒤 “2시간만 쉬고 계시면 스케줄을 다녀오겠다”라는 역대급 애프터를 신청, 패널들을 경악케 했다.

과연 윤정수의 두 번째 소개팅은 어떻게 끝이 날지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연애의 맛3’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