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지춘희 무대 선 장윤주, 김소연 대표 반응이..‘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갑’ 김소연 대표가 지춘희 디자이너 앞에서 을로 변신했다.

최근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김소연 에스팀 대표가 모델 장윤주와 함께 지춘희 디자이너를 만나는 장면이 공개됐다.

당당하고 냉철한 보스였던 김소연 대표는 지춘희 디자이너 앞에서 다소곳함을 자랑했다. 장윤주는 “꿀잼”이라며 김소연 대표를 놀렸고, 김소연 대표는 “나중에 보자”고 으름장을 놓았다.

‘청담동 며느리 룩’의 창시자인 지춘희 디자이너는 톱모델들조차 쇼에 캐스팅이 안 될까 봐 마음 졸이는 패션계의 레전드로 지난 12년간 쇼 기획자로 함께 해왔던 김소연 대표에게는 가장 중요한 고객이자 여전히 어려운 ‘갑’이었던 것.

장윤주의 런웨이를 보던 지춘희 디자이너는 “정말 모델 같다” “역시 원로 모델이다” 등 뜻밖의 감탄사를 뱉어 장윤주를 당황하게 했다. 장윤주는 지춘희 디자이너의 의상을 찰떡같이 소화했다.

이날 세 사람은 고급 코스 요리 레스토랑을 찾았다. 지춘희 디자이너의 단골집이라고 밝혔다. 평소 한식 사랑을 드러냈던 김소연 대표는 다소 어색한 리액션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