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미스터리 단서들..새롭게 드러날 진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두의 거짓말’ 새롭게 드러날 진실은 무엇일까.

OCN 토일드라마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에선 바른 일보 최수현(김용지) 기자가 사망 전, 정상훈과 함께 신사업을 막으려고 했던 사실이 밝혀지면서 폭풍전야를 예고했다. 이 가운데, 본격적으로 두 사람의 행적을 좇기 시작한 서희의 모습이 포착됐다. 하나둘 풀리는 미스터리의 단서들을 통해 서희가 밝혀낼 진실은 무엇일까.

상훈의 손과 발 그리고 눈까지 배달된 상황. 부검 결과 살아있을 때 저질러진 범행이었고, 서희는 남편이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놓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그녀는 점차 단단해졌고 진실을 향한 집념으로 남편의 행적을 좇았다. 그 결과 범인이 보낸 메시지에서 최수현의 존재를 알아냈다. 2월 14일, 상훈은 최수현의 장례식장을 찾았고, 그녀의 부모님은 그를 “밤늦게 와서 펑펑 울던 그 사람”으로 기억했다.

자신이 모르는 상훈의 모습을 보게 되는 게 무서웠지만, “상훈이만 살릴 수 있다면 뭐든 감당할 거에요. 그게 뭐라도 전부 다”라던 서희는 조태식(이민기)에게 최수현 사건의 재수사를 부탁했다. 그리고 그녀의 사체 부검 결과 혈액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 우울증으로 인한 투신자살이 아닌, 타살이었던 것.

이 가운데 오늘(9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상훈과 수현을 상상하는 서희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이 무엇 때문에 신사업을 반대했는지, 세상에 알리고 싶었던 건 무엇이었는지 아직까지 알 수 없다. 하지만 앞서 공개된 9회 예고 영상에서 “최수현 씨가 JQ쪽을 취재하고 다녔다고요?”라는 서희과 “그 답은 최수현 기사에 있겠죠. 거기가 이 모든 일의 시작 같으니까”라는 태식. 오늘(9일) 밝혀질 진실이 무엇일지, 그 어느 때보다 기다려진다. 9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사진 = OCN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