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백두산’ 하정우 수지, 부부 호흡 “16살 나이차 괜찮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하정우가 영화 ‘백두산’에서 수지와의 부부 호흡을 언급했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이해준·김병서 감독) 제작보고회에는 이병헌, 하정우, 전혜진, 배수지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해 영화 소개에 나섰다.

배수지와 부부로 호흡을 맞춘 하정우는 “영화 처음과 끝에서 만나는 장면이 있다”고 강조하면서 “작년에 어디 인터뷰에서 수지와 만나는 장면이 없다고 했는데, 나중에 시나리오를 보니 앞뒤에 있었다. 그래서 감사했다”며 웃었다.

이어 하정우는 “수지가 캐스팅됐다고 해서 나이차가 꽤 나서 과연 부부로 어울릴까 걱정했다”면서 “주변에 ‘신과 함께’ 김용화 감독님도 형수님과 나이차가 더 나서 우리가 부부로 나서도 말은 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올해 우리나이로 마흔 둘인 하정우는 배수지와 16살 차이가 난다.

한편 ‘백두산’은 대한민국 관측 역사상 최대 규모의 백두산 폭발이 발생, 갑작스러운 재난에 한반도가 아비규환이 되고 남북 모두를 집어삼킬 추가 폭발이 예측되면서 펼쳐지는 재난영화. 사상 초유의 재난을 막기 위해 전유경(전혜진 분)은 백두산 폭발을 연구해온 지질학 교수 강봉래(마동석 분)의 이론에 따른 작전을 계획하고 전역을 앞둔 특전사 EOD 대위 조인창(하정우 분)이 남북의 운명이 걸린 비밀 작전에 투입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2월 개봉.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