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연수, 셰프 정주천과 데이트 포착.. “나 보고 싶지 않았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다사’ 박연수가 셰프 정주천과의 데이트 도중 자녀 지아, 지욱이의 서로 다른 반응을 언급하며 울컥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 5회에서는 배우 박연수와 셰프 정주천의 첫 번째 데이트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2회 방송에서 셰프 ‘토니정’ 정주천과 소개팅을 진행했던 박연수는 자신의 이혼 경험과 자녀의 존재를 스스럼없이 받아들인 연하남 정주천의 적극적인 대시에 다소 혼란스러운 마음을 보였다. 고심 끝에 ‘애프터’에 응하며 정주천을 조금 더 알아가기로 했다.

정주천은 추운 날 데이트에 나선 박연수를 위해 직접 원두를 볶아 드립을 내린 커피를 대령하는 정성을 보였다. 목적지인 남이섬에 도착한 박연수는 고소공포증이 있다고 고백하지만, 짚라인 체험을 적극적으로 권하는 정주천을 위해 눈을 질끈 감고 짚라인에 탑승했다. 뒤이어 두 사람은 남이섬 산책에 나서고, “나 보고 싶지 않았어요?”라는 정주천의 돌직구 질문에 박연수는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었다.

무엇보다 박연수는 정주천이 “지아, 지욱이에게 (데이트에) 온다고 이야기 했나요?”라고 묻자, “우리 사이엔 거짓이 없다. 오늘 ‘야외 데이트’를 간다고 솔직히 말했다”며 두 아이의 각기 다른 반응을 언급했다. 지아는 “잘해 엄마”라고 응원을 해준 반면, 지욱이는 “몇 시에 와?”라며, 같이 저녁식사를 할 수 있는지 물었다는 것이다. 아이들의 이야기를 언급하며 잠시 눈가가 촉촉해진 박연수의 ‘엄마 마음’이 뭉클함을 안길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밀레니엄 시절 낙엽을 던지던 CF를 따라해 보고 싶다는 정주천의 제안에 따라 ‘패러디 사진 촬영’을 가동한다. 점점 커져가는 연출 욕심으로 낙엽을 던지는 강도가 점점 세지면서, 두 사람의 몰골이 엉망진창으로 변해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날 데이트의 대미로는 두 사람이 서로를 위해 음식을 해주는 ‘글램핑’이 진행, 더욱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연상녀와 연하남의 떨리는 첫 데이트 결과에 시선이 모인다.

제작진은 “정주천은 데이트 도중 ‘아줌마 본능’을 고백하는 박연수에게 ‘아줌마였어요? 너무 예쁘셔서 몰랐어요’라고 응수하며 연하남의 심쿵 매력을 드러내는가 하면, 시시때때로 지아 지욱이의 안부와 아이들의 감정 상태를 체크하는 등 섬세한 면모를 보여 ‘우다사 메이트’들의 감탄을 유발했다”며 “자녀들의 허락 하에 데이트에 임한 박연수가 정주천에 대한 마음을 활짝 열게 됐을지, 오늘 방송을 지켜봐 달라”고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이 밖에도 ‘우다사’ 5회에서는 지난 4회 방송에서 첫 소개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낸 모델 박영선과 박사 봉영식의 심장 폭격 ‘중년남녀’ 애프터 현장과, 방송 최초로 고양이와 함께 하는 집을 공개한 호란의 일상이 펼쳐진다.

한편,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1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