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래드피트 고백, 다 가진 남자의 마약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과거 마약에 의존했던 시절을 고백했다.

9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뉴욕 타임즈는 브래드 피트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브래드 피트는 이날 “나는 1990년대에 숨어서 LSD를 피우며 시간을 보냈다”며 “모든 관심이 나에게 쏠리는 것이 불편했다”고 말했다.

브래드 피트는 1994년 영화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1995년 ‘가을의 전설’, ‘세븐’ 등의 작품으로 이름을 알렸다. 또안젤리나 졸리와 브란젤리나 커플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소송전 끝에 2016년 이혼했다.

또 브래드 피트는 “나는 스스로를 옥죄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돼 (LSD를) 포기했다. 지금은 대중 앞에서 숨지 않고 나가서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그리고 대중은 멋진 사람들이다”고 전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