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건모 얘긴 꺼내지 말라” 김건모 장인 장욱조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김건모·장지연 씨 부부와 작곡가 장욱조 부부
법적으로 부부가 된 가수 김건모와 장지연 씨, 장씨 부모인 가수 겸 작곡가 장욱조 부부가 지난 28일 저녁 여의도에서 인터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1.29 연합뉴스
‘성폭행 의혹’ 가수 김건모의 장인인 장욱조씨와의 전화 인터뷰가 공개됐다.

최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장욱조씨는 어떻게 지내고 있냐는 물음에 “염려해주신 덕분에 잘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다만 김건모 사건에 대한 심경을 묻는 질문에는 “건모 이야기는 꺼내지 마세요”라는 말을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

김건모와 장지연씨는 당초 2020년 1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지만 5월로 연기했다. 대신 양가 상견례 후 다음 날인 10월 28일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 부부가 됐다.

해당 매체는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 이후 장지연 씨 가족의 태도를 보면 두 사람이 헤어질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고 전했다. 성폭행 논란 이후에도 장욱조씨 등 장지연씨 가족은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하는 행보를 보였던 것. 또한 김건모의 장모는 성폭행 의혹이 터진 다음 날, 인천 송도에서 진행된 김건모의 콘서트에 참석해 굳건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은 지난 6일부터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폭로가 시작됐다. 급기야 9일에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는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업소여성 A 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김건모 관련 고소장을 접수했다.

김건모 측은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무법인 서평의 고은석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