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재벌인 줄 알고 결혼했지만 빈털터리” 정가은 남편 고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정가은(41)이 전남편을 사기죄로 고소했단 소식이 전해졌다.

정가은 측 고소 대리인 법무법인 오름은 최근 입장문을 내고 “현재 정가은은 전 남편 A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죄, 사기죄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A씨는 자동차 이중매매 등으로 타인명의 통장을 이용해 돈을 편취 하고 사기죄로 처벌받은 전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법무법인 오름은 “전과 사실을 숨긴 채 만남을 이어오다 결혼을 약속한 이후 전과에 대해 시인했고, 이마저도 거짓으로 고백해 정가은이 의심할 수 없게끔 상황을 주도면밀하게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제출된 소장에 따르면 A씨는 사기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가은에게 숨겨오다 결혼을 약속한 후 이를 시인했다.

또한 이들이 결혼하기 직전인 2015년 12월 A씨는 정가은 명의의 통장을 만들었고 그의 인지도를 이용해 수많은 피해자들로부터 지난해 5월까지 총 660여 회에 걸쳐 132억원 이상의 금액을 편취 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정가은에게 2016년쯤 체납 세금 납부 명복과 이듬해 6월쯤 사업자금 명목 등 합계 1억 원 이상의 재산상 이득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혼 후에도 양육비와 생활비 지급 없이 되려 금전적 요구를 지속적으로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오름은 정가은 통장계좌를 수단으로 한 자동차 이중매매 건의 피해 금액 합계가 5억 원을 초과하는 만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죄 혐의에 관한 소명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
한편 채널A 예능 프로 ‘풍문으로 들었쇼’(풍문쇼)는 과거 방송분에서 정가은의 이혼 뒷이야기를 집중적으로 다룬 적 있다.

당시 방송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정가은이 결혼했을 때 남편이 준재벌로 알려져 경제적인 측면에서 굉장히 화제가 됐다”고 운을 뗐다. 이를 들은 황영진은 “‘일부 누리꾼들은 정가은이 경제적으로 힘들었다고 했다’는데 이유는 정가은과 친한 방송인 지상렬이 방송에 출연해 ‘가은이는 혼자 분윳값을 벌어야 한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어서다”라고 했다.

이에 유소영은 “사실 정가은과 전남편을 소개해준 것이 내 지인”이라며 “전 남편이 자수성가한 엄청난 부자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한 기자는 “정가은의 결혼 소식이 알려졌을 때 전 남편이 재력가로 알려졌다. 실제 좋은 차를 타고 다니고 혼자 사업을 일으킨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은 맞다”면서 “결혼한 후에 조금 더 생활해보니 그 정도의 재력가는 아니었다는 후문이 있었다. 갓 태어난 아이가 있었기 때문에 분유·기저귀 비용이 필요한데 생활비를 제대로 못 받았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또 다른 기자는 “전 남편이 데이트할 때는 수천만 원의 돈을 정가은에게 썼다”라며 “결혼 후 현실과 이상 간 많은 충돌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앞서 정가은은 2016년 1월 동갑내기 사업가와 결혼했다. 같은 해 7월 딸을 봤으나 그해 12월 협의 이혼했다. 딸의 육아는 정가은이 맡고 있다. 이 과정에서 생활고를 겪었단 소식이 종종 전해졌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