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폭행 당시 김건모 ‘배트맨 티’ 존재하지 않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여성이 피해를 입은 당시 김건모가 배트맨 티를 입고 있었다고 주장한 가운데, 해당 여성이 피해를 주장한 시기에는 배트맨 티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는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여성은 사건이 일어난 시점을 2016년 8월이라고 말했지만, 김건모의 배트맨 티는 2016년 12월에서 2017년 1월 사이에 만들어진 한정판 제품이라고 밝혔다.

김건모의 베트맨 티셔츠를 직접 제작한 제작자는 “그 베트맨 티는 제가 김건모 씨를 위해 제작을 해서 만든 거고 시중에 없다”며 “김건모 씨가 ‘미우새’에 출연하기 시작할 때 김건모의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8월이면 한여름인데 (그때는) 아니다, 만들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2016년 8월 한 유흥업소에서 배트맨 티셔츠를 입은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주장을 전한 바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