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완규 “생활고로 손 벌렸다” 은사에 연락 끊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박완규가 ‘천년의 사랑’을 불렀을 당시 생활고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부활의 보컬 박완규가 중학교 시절 은사인 박성영 선생님을 다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완규는 중학교 졸업 이후에도 박성영 선생님에게 전화를 하고, 앨범이 나올 때마다 찾아가는 등 꾸준히 친분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극심한 생활고로 은사님에게 손을 벌린 뒤 죄송한 마음에 다시는 연락을 하지 못했다고.

박완규는 “‘천년의 사랑’을 부를 때 한 달에 100만원 밖에 못 벌었다. 계약을 잘못했다. 아이들이 있다 보니 돈이 필요했다”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이혼까지 이르렀음을 털어놨다.

그는 당시 “너무 힘들어 선생님께 돈을 빌려 달라는 전화를 드렸다. 제대로 설명도 못 드리고 그런 전화를 한 것이 죄송스러워 다시는 연락을 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박완규는 박성영 선생님을 만나 과거의 무례를 사과했고, 박성영 선생님은 “완규야 고생 많았다. 네가 자랑스럽다”라며 그를 꼭 안아줬다.

박완규는 올해 나이 48세로 지난 1997년 부활 5집 앨범으로 데뷔했다. 1994년 22세 나이에 첫사랑과 결혼했지만, 2011년 이혼을 발표했다.

앞서 한 방송에서 박완규는 ‘급식비 때문에 이혼했다는 게 사실이냐’는 질문에 “우리 부부가 이혼한 가장 큰 이유는 먹고 사는 게 힘들어서 애들한테 해 주는 것도 없는데 더 이상 애들 앞에서 싸우면서까지 상처 주지 말자는 것이었다. 중학생 아들에게 ‘아빠 돈 너무 못 벌어서 너희들 학교도 못 보낼 것 같다. 급식비처럼 너희가 학교 다닐 때 드는 비용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게 엄마가 이런 선택을 하자고 하더라‘고 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